인천 강화서 6번째 돼지열병…8350두 긴급 살처분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

인천 강화서 6번째 돼지열병…8350두 긴급 살처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9회 작성일 19-09-26 02:21

본문

지난 24일에 이어 25일에도 인천 강화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나오자 인천시가 살처분 등 방역 조치에 나섰다.

인천시는 이날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 강화군 불은면의 한 돼지농장에서 ASF 확정 판정되자 이 농가를 포함해 반경 3㎞ 이내에 있는 4개 농가 8350두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다행히 예찰검사에서 발견돼 의심신고를 한 강화군 양도면의 한 돼지농장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인천에는 강화군과 옹진군을 비롯해 5개 군·구의 43개 농가에서는 4만3108두의 돼지가 사육되고 있다.

인천시는 26일까지 전체 농가에 대해 일제채혈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각 농가입구에 농장초소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방지를 위해 강화대교와 초지대교에 소독·통제초소를 설치, 24시간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이후 이날 강화군까지 6곳으로 늘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9252151001&code=940100#csidx723a3aba4ae8cee8d96d6f6f1bb335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
어제
18
최대
70
전체
1,941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